닫기
  예약 ▷  대한항공   아시아나   KTX   로또  날씨  번역  환율  주식  지도  민원
지금 로또 당첨번호 확인!   실시간 인기검색어   도로명주소
생활의 모든정보 PIPA
유아인 갤러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치료비 1006만원 기부‘그 배우의 그 팬’, 유아인 갤러리 ‘착한’ 생일선물 유아인 갤러리, 소아암 환아에 8년간 아낌없는 후원 디시인사이드 유아인 갤러리가 6일 배우 유아인의 32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1006만원과 헌혈증 35매를 전달했다. 기부금 1006만원은 유아인의 생일인 10월 6일을 상징하는 금액이다. 이번 기부는 생일과 함께 2007년 5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로 영화계에 첫발을 내디딘 유아인의 영화 데뷔 10주년을 특별하게 기념하기 위한 팬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졌다. 생일모금은 9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었으며, 마지막 날 익명의 팬이 부족한 모금액 전액을 기부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전달받은 기부금은 팬들의 요청에 따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전액 ‘디시인사이드 유아인 갤러리’의 이름으로 소아암 치료비로 지원된다. 치료비 지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매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되는 ‘경제적 지원결정 환아’ 게시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아인 갤러리는 2010년 배우 유아인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멋진 팬이 되자는 마음으로 시작한 나눔이 이렇게 오래 이어질 줄은 몰랐다며 항상 팬들의 활동을 지켜보며, 응원해주는 유아인의 따뜻한 마음이 기부를 지속하는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디시인사이드 유아인 갤러리는 2010년 12월 후원금 640만1247원과 헌혈증 74매, 떡 케이크를 기부하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첫 인연을 맺었다. 유아인 갤러리는 올해로 8년째 후원을 지속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1명의 어린이가 지원을 받았다. 한편 2015년 5월에는 유아인이 스튜디오 콘크리트 크루들과 함께 어린이날 바자회를 통해 소아암 어린이를 위한 기부를 시작했으며, 2017년 바자회 수익금을 포함하여 총 5명의 어린이에게 치료비를 지원하며 소아암 환아를 위한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PIPA | 쉬운 쇼핑
홈플러스 YES24도서 NS이숍
11번가
현대H몰 AK/홈&쇼핑
G마켓/CJ몰 위메프 하프클럽
옥션 베스트 교보문고 이마트/신세계몰
 GS SHOP   홈플러스    인터파크   옥션   NS몰
· LG생활건강, ‘케어존 닥터솔루션 옴므 트러블 3-스텝’ 출시
LG생활건강, ‘케어존 닥터솔루션 옴므 트러블 3-스텝’ 출시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케어존에서 남성 피부의 특징에 특화된 트러블 진정 솔루션 ‘닥터솔루션 옴므 트러블 3 스텝’을 출시한다. 케어존은 여성 피부에 비해 피지 분비량이 많고 하루에 한번씩 면도를 하는 남성의 피부가 상대적으로 트러블 유발이 쉽다는 점에서 착안, 유수분 밸런스에 도움을 주고 번들거리는 피지 및 트러블 관리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폼 클렌저, 올인원 젤 크림, 선 블록 총 세 가지로 구성했다. ‘케어존 닥터솔루션 옴므 트러블 3스텝’은 마치현, 페퍼민트 등의 식물복합성분 브로스팟 컴플렉스™(Brospot Complex™)와 나이아신아마이드를 함유해 트러블성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과다한 피지를 제거해준다. 또한 화이트 윌로우 추출물이 잦은 면도로 인해 까칠해진 피부의 묵은 각질을 매끈하게 정돈해줘 민감하고 트러블이 잦은 남성 피부 관리에 도움을 준다. ‘닥터솔루션 옴므 올인원 젤크림’은 산뜻하게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끈적임이나 번들거림 없이 매끄럽고 촉촉한 피부로 가꿔주는 가벼운 젤 제형의 올인원이다. 면도 후 제품을 발랐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따끔거리는 증상을 최소화한 이 제품은 과도한 유분은 다스리고 수분은 더해 무너지기 쉬운 남성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 조절에 도움을 준다. 함께 선보이는 여드름성 피부 완화 기능성 ‘닥터솔루션 옴므 아크네 폼 클렌저’는 과잉 피지와 피부에 붙은 오염 물질을 산뜻하면서도 피부 속 당김 증상 없이 촉촉하게 클렌징해주고 여드름성 피부 완화에 도움을 주는 클렌징 제품이다. 또한 외출 전 가볍고 부드러운 제형의 ‘닥터솔루션 트러블 케어 선블록’으로 자외선으로부터 강력하게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 케어존 ‘닥터솔루션 옴므 트러블 3스텝은 올리브영 및 공식 온라인몰에서 10월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 LG생활건강, ‘오휘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셜 마스크’ 출시
LG생활건강, ‘오휘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셜 마스크’ 출시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건조하고 쌀쌀한 가을철을 맞아 에센스 한 병의 영양성분을 농축해 담은 프리미엄 시트마스크 ‘오휘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셜 마스크’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고급 화장품 브랜드 ‘오휘’의 대표 안티에이징 라인인 ‘에이지 리커버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시트마스크로,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스 한 병에 들어있는 베이비콜라겐TM을 시트 한 장에 담아내 집중 케어를 선사한다. 영양 성분을 듬뿍 담은 에센스가 피부결을 즉각적으로 매끄럽고 탄력있게 가꿔주며, 다음날까지 촉촉하고 윤기있는 피부를 선사한다. 특히 탄성력이 느껴지는 고급 극세사 시트가 피부에 부드러우면서도 빈틈없이 밀착돼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농축된 에센스 성분을 피부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전달해 주어 차별화된 사용감을 느낄 수 있다. 한층 더 섬세한 케어를 위해 시트 디자인에도 세심함을 기울였다. 사용 중 머리카락이 마스크에 닿지 않도록 헤어라인 부분은 날렵하게, 들뜨기 쉬운 코 부분은 넓게 디자인했으며, 턱 아래까지 꼼꼼하게 케어할 수 있도록 하단부를 넓게 디자인했다. 또 볼 쪽은 절개선 아랫 부분을 위로 당겨 올리듯 부착하도록 디자인해 시트 마스크를 사용하는 동안 지속적인 리프팅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오휘는 오휘 에이지 리커버리 에센셜 마스크는 1회 사용만으로도 집중적인 케어를 선사하는 제품이라며, 보다 농축된 영양감과 탄력감을 원하는 고객, 또는 중요한 날을 앞두고 한층 빛나는 피부로 스페셜한 케어를 원하는 고객에게 추천하는 제품이라고 밝혔다.
· 코지코스, ‘멜라포 미백크림’ 출시
코지코스, ‘멜라포 미백크림’ 출시 기미, 주근깨 생성 억제 및 멜라닌 색소 침착 방지 피부의 미백에 도움… 피부에 침착된 멜라닌 색소의 색을 엷게 해주는 기능성 미백 크림 코지코스(대표 장현태)가 미백, 주름 개선, 항산화 효과 등을 가진 기능성 화장품 ‘멜라포 미백크림’을 출시하고 일반 소비자 대상 판매를 시작했다. 멜라포 미백크림은 항산화 성분에 의해 피부에서 생성되는 활성산소 및 프리라디칼 성분을 소거해 항노화 상태에서 피부를 밝고 맑게 해 준다. 멜라닌 색소가 침착되어 나타나는 기미, 주근깨 및 잡티 등이 심한 피부를 집중 케어하여 밝고 건강한 피부톤으로 개선해 주는 기능성 화장품이다. 12개월의 임상 테스트 과정에서 다수 체험자들이 기미, 잡티 등 멜라닌 색소 침착으로 인한 불균형한 피부톤을 개선해 건강한 피부로 돌아오는 효과를 경험했다. ‘멜라포 미백크림’은 미백제로 알파-알부틴, 비타민 C 유도체, 나이신아마이드 및 보조 미백 성분인 감초추출물, 인삼추출물, 상백피추출물, 장미꽃수, 병풀추출물 등 천연추출물로 미백 효과를 나타낸다. 특히 항산화와 미백 효과를 지닌 화이트커큐민을 사용함으로써 미백 기능을 향상시켰다. 미백 효과뿐만 아니라 주름 개선을 위하여 아세틸헥사펩타이드-8, 아데노신, 달팽이점액여과물, 소듐하이알루로네이트, 알란토인, 알지닌, 알파-알부틴, 베타-글루칸을 첨가해 미백과 건강한 피부 재생을 유도했다. 동시에 강력한 프리라디칼 소거 작용에 의한 항산화 효과를 지닌 화이트커큐민과 비타민 E 유도체로 피부 노화를 방지한다. 스쿠알렌, 알란토인, 쉐어버터, 알지닌, 베타글루칸 등과 다양한 천연추출물로 끈적이지 않으면서도 촉촉함을 유지했다. 멜라포 미백크림의 피부 작용은 첨가된 유칼립투스 오일 등이 다양한 영양 성분의 피부 흡수를 증대시켜 피부에 멜라닌 색소가 침착하는 것을 방지해 기미, 주근깨 등의 생성을 억제함으로써 피부의 미백에 도움을 주고, 피부에 침착된 멜라닌 색소의 색을 엷게 하여 주는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멜라포 미백크림은 천연유화제를 사용하고 합성 성분을 최소화했다. 안정성을 높이고 피부 자극을 감소해 피부를 보호하고, 톤이 고르지 않은 피부를 촉촉한 상태에서 깨끗한 피부 결로 가꾸어 준다.
· 리미니 스트리트, 김형욱 한국 지사장 선임
리미니 스트리트, 김형욱 한국 지사장 선임 업계 리더로서 오라클 및 SAP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비즈니스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리미니 스트리트의 성장 견인 세계적인 기업용 소프트웨어 제품 및 서비스 제공업체이자 오라클(Oracle) 및 SAP 제품의 프리미엄 지원을 제공하는 선도적 기업인 리미니 스트리트(Rimini Street, Inc., CEO 세스 A 레이빈, Nasdaq: RMNI)가 10일 한국 지사장에 김형욱 신임 지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형욱 신임 지사장은 영업, 서비스 전달 및 운영 등 한국 리미니 스트리트의 사업 전반을 진두 지휘하며 국내 시장에서의 리미니 스트리트의 확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국 지사는 현재 30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김형욱 지사장은 그간 업계에서 입증된 탁월한 영업 역량 및 전략, 비즈니스 개발, 고객 성공을 위한 헌신적인 노력을 포함하여 엔터프라이즈 기술 및 소프트웨어 비즈니스에 대한 20년 이상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리미니 스트리트의 경쟁 우위를 확보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김형욱 지사장은 리미니 스트리트 합류 전에 한국오라클의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사업부문에서 영업 본부장으로 재직하였고 오라클의 최고 인재 프로그램(Top Talent Program)의 일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 이전에는 SAP코리아에서 7 년간 글로벌 어카운트 담당 및 SAP 비즈니스오브젝트(SAP BusinessObjects)의 영업 팀을 맡으며 여러 국내 선두 기업들로 구성된 고객 포트폴리오를 담당한 바 있다. SAP 합류 전에는 컴팩코리아 및 SAS코리아에서 제조, CPG(소비자 패키지 상품), 유통업 등의 핵심 산업 분야의 영업 및 영업 관리를 담당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리미니 스트리트코리아의 김형욱 지사장은 “전세계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한국 기업들은 IT 전반에서 지출 및 자원 배분을 최적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동시에 CIO들은 비즈니스 혁신을 가속화하고 성장을 위한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역동적인 IT 전략에 투자해야 한다”며 “CIO들은 이러한 목표를 실현하는데 입증된 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리미니 스트리트와 같은 신뢰할 수 있는 기술 파트너를 찾고 있다. 리미니 스트리트는 한국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지원 시장에 혁신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의 오래된 고비용 지원 모델을 대체할 수 있고 신속한 대응을 약속하는 프리미엄급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미니 스트리트의 CEO 세스 A 레이빈(Seth A. Ravin)은 “리미니 스트리트는 매우 신속한 대응과 종합적인 지원 모델에 대한 강력한 시장 수요에 힘입어 한국 시장에서 강력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리미니 스트리트의 지원 모델은 오라클, SAP가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지원 모델 대비 고객의 총 유지보수 비용을 최대 90 %까지 절감시켜준다”며 “우리의 접근방식은 모든 기업들에게 보편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 현재 1560 개 이상의 글로벌 고객들이 리미니 스트리트의 고품질 지원 모델을 통해 보다 중요한 기업 성장 전략에 사용될 수 있는 자원과 IT 소스를 확보하고 핵심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의 수명을 최대화하는 등 다양한 비즈니스 이점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 클린턴 전 대통령, 세계 환자안전 과학기술 서밋에서 의료 지도자들의 노력 촉구
클린턴 전 대통령, 세계 환자안전 과학기술 서밋에서 의료 지도자들의 노력 촉구 영국 보건부장관 및 패리시 메디컬 센터 부대표, 환자안전 개선 위한 노력으로 인도주의상 수상 유럽마취학회(European Society of Anaesthesiology)와 공동주최한 제6차 연례 세계 환자안전 과학기술 서밋(World Patient Safety, Science & Technology Summit)에서 제42대 미국대통령이 전세계 의료 전문가들과 만나 답한 많은 질문 중 하나가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현직 미국 대통령이라면 의료제도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멋진 기조연설과 더불어 제레미 헌트(Jeremy Hunt) 영국 보건부장관과 제레미 헌트(Jeremy Hunt), 에드윈 로프틴(Edwin Loftin) 패리시 메디컬(Parish Medical) 간호과 부대표의 인도주의 특별상 수상 등이 세계 환자안전 과학기술 서밋 둘째 날 있었던 주요 행사였다. 의료전문가, CEO 및 환자 옹호자들이 환자안전에 대한 최근의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 모였다. 저명한 패널들이 불필요한 제왕절개 출산의 증가추세를 저지하고 유아사망을 근절하는 문제와 의료 오류를 예방하기 위해 향후 의료기술이 의료기기 및 정보시스템과 어떻게 상호운용 돼야 할지를 논의했다. 클린턴 대통령 기조연설 열렬한 기립박수를 받으며 등장한 클린턴 대통령은 서밋 참석자들에게 병원에서 예방 가능한 사망을 근절하는 데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많은 세대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약속해줄 것을 요청했다. 클린턴 대통령은 연설을 시작하며 “모든 노력에 있어서 영원한 승리도 영원한 패배도 없다는 것을 인생을 통해 깨달았다. 존재하는 모든 것은 선택과 생명의 영원한 선물이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경영자와 의료전문가, 환자 옹호자 등 의료분야의 모든 관계자들이 그들의 노력의 결과에 집중하기를 독려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또 다른 하루라는 선물을 줄 때 우리가 하는 모든 노력은 더욱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사무총장 테드로스(Tedros) 박사의 메시지에 덧붙여 클린턴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예방할 수 있는 피해를 근절하는데 중대한 노력을 지속하고 이 운동이 개발도상국에까지 전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연설을 마치기 앞서 그는 즉석 문답 세션을 위해 조 키아니(Joe Kiani) 환자안전활동재단(Patient Safety Movement Foundation) 설립자와 함께 자리에 앉았다. 그는 미국의 의료산업, 보험회사, 심지어 그가 대통령이라면 어떻게 할지 등에 대해서도 답했다. 클린턴 대통령은 “의료예산이 가장 큰 문제와 가장 큰 기회를 중심으로 구성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분야에서 어느 정도 진전이 있었지만 메디케어(Medicare), 메디케이드(Medicaid), VA(재향군인 의료혜택) 같은 의료 예산의 경우 소외계층에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대체로 잘 조직됐다. 표면적으로는 좋은 제도지만 예를 들어 우리가 조기 병원 사망과 같은 분야에서 더 큰 기회를 놓치고 있다면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큰 발전 이룬 마취학 분야 서밋을 공동개최한 유럽마취학회(European Society of Anaesthesiology)의 스테판 드 허트(Stefan de Hert) 회장은 수술 전 안전에 대한 고찰로 서밋 둘째 날을 시작했다. 마취학 분야에서 환자안전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지난 25년간 마취관련 사망은 5000명 당 1명에서 무려 30만명 당 1명으로 감소했다. 드 허트 교수는 수술 전 진료에 있어서 마취의 안전성과 마취과 의사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했다. 드 허트 교수는 가장 높은 수준의 안전 기준을 달성하기 위해 맞춤화된 진료의 중요성과 실용적인 툴 제공에 있어서 적절한 재정적 인적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마취과학 분야 환자안전에 대한 ESA - EBA 헬싱키 선언(ESA - EBA Helsinki Declaration on Patient Safety in Anaesthesiology)을 활용해 환자 안전을 개선하는 데 무엇이 필요한지 유럽의 관점에서 설명하고 모든 마취과 의사들이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절차를 추천했다. 제레미 헌트 및 에드윈 로프틴, 환자안전활동재단 인도주의상 수상 서밋 둘째 날은 가장 최근에 환자안전 분야에서 공을 세운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연례 인도주의상(Humanitarian Awards) 수상자 발표로 마무리됐다. 올해 인도주의상은 보 바이든(Beau Biden)과 스티븐 모로(Steven Moreau)의 공공서비스 부문에 미친 영향과 헌신을 기념한다. 델라웨어 주 법무장관이자 미국주방위군(Army National Guard) 일원인 보 바이든은 일생을 공공 서비스에 헌신했다. 법무장관으로서 보는 타인 특히 어린이들의 안전에 노력을 기울였다. 이를 기념한 보 바이든 인도주의상의 첫 번째 수상자로 제레미 헌트 장관이 선정됐다. 헌트 장관은 환자 안전이 그의 가장 중요한 업무임을 증명해왔다. 그는 NHS(영국의료보장) 병원에서 예방 가능한 사망을 근절하는 데 필요한 환자안전법을 만들어 전세계 환자안전운동을 주도하고 세계에 모범을 보였다. 조 키아니 환자안전활동재단 설립자 겸 회장은 “제레미 헌트는 2013년부터 환자 안전을 개선하고 국가 의료서비스 분야에서 개방과 투명성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헌트 장관의 주도 하에 영국의 NHS는 의료보건 시스템으로는 최초로 분기마다 개별 병원들의 예방 가능한 사망 건수를 보고하고 발표하며 예방 가능한 사망을 근절하기 위해 알게 된 주요 지식과 개선사항을 연례적으로 발간한다. 의료 오류에 대한 독립적 조사를 시행하기 위한 그의 노력에는 AHRQ(Agency for Healthcare Research & Quality, 미국의료연구품질청)에서 개발한 CANDOR 프로그램 요소가 포함된다. 이 프로그램은 중대한 환자안전 사례를 약 65% 감소시키는 것으로 증명됐다”고 말했다. 키아니는 이어서 “2017년 헌트 장관은 의료 오류가 발생했을 때 책임을 묻는 대신 해답을 찾기 위해 완전히 독립적인 조사단을 설립하는 최초의 법안에 찬성했다. 환자들과 그 가족들을 위한 그의 열정은 영국 국경을 넘어서도 멈추지 않았다. 헌트 장관은 환자안전 세계 장관서밋(Global Ministerial Summit on Patient Safety)을 창설해 전세계 동료 장관들이 해마다 전세계에서 300만건 이상의 예방 가능한 사망을 유발하고 있는 환자안전 문제를 인식하고 바로잡을 수 있도록 독려했다. 제3차 환자안전 세계 장관서밋이 4월 중순 도쿄에서 개최된다. 2018년 서밋 첫날 헌트 장관은 영국에서 매년 2만2000명의 생명을 구할 것으로 예상되는 획기적인 NHS 환자안전 개선 기준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인도주의상은 고 스티븐 모로 오랑주 세인트 조셉 병원(St. Joseph’s Hospital) CEO 겸 환자안전활동재단 이사회 위원의 이름으로 수여됐다. 스티븐은 일이나 시간 할애를 통해 남을 돕는 데 헌신했다. 그는 암, 심장 및 혈관, 정형외과에서 명성을 떨치는 의료센터 개발을 주도했고 병원에서 예방 가능한 피해를 근절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했다. 스티븐 모로 인도주의상 초대 수상자는 에드윈 로프틴 플로리다 패리시 메디컬센터 간호과 부대표로 선정됐다. 또한 키아니는 “에드윈은 2016년 처음으로 환자안전활동에 참여했으며 이후 그와 패리시 메디컬센터는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당시 패리시는 우리들이 실수라고 확신하는 의료 과실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입증된 절차를 수행하겠다는 약속을 이미 여러 차례 했다. 그런데도 우리가 에드윈과 얘기했을 때 그는 ‘모든 약속을 다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병원 내 개인과 가족중심적인 진료문화를 육성한 것으로 알려진 에드윈은 패리시 메디컬 센터가 모든 APSS를 수행하는 국내 최초의 병원이 되려는 노력을 주도했다. 패리시 메디컬 센터는 의료 오류가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고안된 PSMF의 모든 절차를 수행해 환자안전에 대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것을 인정받아 올해 환자안전재단으로부터 5성 병원 등급을 받은 세계 최초의 병원이 됐다.
· 오페라 연출가 이의주, 이탈리아 콩쿠르 T.O.S.C.A 심사위원장 위촉
오페라 연출가 이의주, 이탈리아 콩쿠르 T.O.S.C.A 심사위원장 위촉 쿠 컴퍼니 소속 오페라 연출가 이의주가 9월 이탈리아에서 개최되는 T.O.S.C.A (The Opera Students Contest Award)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되었다. 쿠 컴퍼니는 국내 오페라 연출가 최초로 2015년 제31회 발세시아 국제음악 콩쿠르(31st Valsesia Musica International Competition)의 성악 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에 이은 쾌거라며 우리나라의 음악가가 오페라의 본고장에서 인정받고 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T.O.S.C.A는 2년제 이상의 음악 관련 학위를 받은 이탈리아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음악대학 오페라 과정의 마지막 해를 보내는 학생들과 성악가들을 위한 콩쿠르다. 이 콩쿠르만의 특별한 점은 지난 3년간 전문적인 오페라 지도자로부터 성악 레슨을 받았다는 것을 인정받을 수 있다면 졸업생이 아니어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콩쿠르의 목적은 음악적으로 그리고 예술적으로 준비된 젊은 성악가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주고, 학생들에게는 무대 위의 아티스트가 될 준비를 마치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많은 사람의 마음속에 자리잡은 음악 이외의 것으로 판단하고 평가하는 장벽을 허무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음악 안에서 균등한 기회를 제공하고 음악적으로만 평가하고자 한다. 이러한 콩쿠르에 이의주 연출가가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된 것도 콩쿠르의 목적과 이념과 함께한다고 볼 수 있다. 이의주 연출가는 “더 많은 사람에게 기회를 주고자 시작된 뜻깊은 콩쿠르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게 되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T.O.S.C.A 콩쿠르는 이탈리아 산레모 지역의 안도라에서 9월 8일부터 9일 10일까지 열린다.
포탈&정보
피파링크
05.11[화]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bipa2000/wwwhome/update_news/mainbox_jdnews_comm_i.php on line 116
경제&언론
주요언론사       조선 · 중앙 · 경향 · 동아 · 한겨레 · 한국 · 연합 · 국민
 KBS
 MBC
 EBS
 SBS
 KNN
 YTN
 뉴스Y
 문화
 부산
 국제
 오마이
 일간S
 S서울
 S동아
 S경향
 S투데이
 서울
 아시아
 JTBC
 OSEN
 MBN
 노컷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최근 5년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불면증(F510, G470)’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2016년 건강보험 불면증 환자는 54만명… 최근 5년간 ‘불면증’질환 진료 인원 꾸준히 증가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불면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 인원은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40만3417명에서 2016년에는 54만1958명으로 34.3%(13만 8,541명) 증가하였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2년 15만2603명에서 2016년 20만9530명으로 37.3%(5만6927명)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2년 25만814명에서 2016년 33만2428명으로 32.5%(8만1614명) 증가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최근 5년간 불면증 질환의 진료 인원이 30%이상 증가한 이유에 대해 “ 원래 불면증은 젊은 사람보다는 노인에서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인구의 고령화로 노인인구가 급증하게 되면서 불면증 진료 인원도 증가하게 된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하였다. ◇한국인 100명 중 1명은 잠 못드는 밤 ‘불면증’ 앓아… 2016년 기준 남자는 70대, 여자는 50대가 진료 인원 가장 많아 2016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불면증 전체 진료 인원 10명 중 약 6명 59.2%(32만 869명)는 50대에서 70대에 거쳐 나타나고 있다. 50대 11만4777명(21.2%), 60대 10만7585명(19.9%), 70대 9만8507명(18.2%) 순으로 진료 인원이 많았다. 남녀별 연령대별 진료 인원을 비교해 보면 남자는 70대에서 4만4114명(21.1%)으로 가장 많았고, 여자는 50대에서 7만5047명(22.6%)으로 가장 많았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불면증’ 진료 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 수’를 살펴보면, 100명 중 1명꼴인 1068명이 2016년 한해 ‘불면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남자는 10만명당 822명이 ‘불면증’으로 진료를 받았고 여자는 1316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전체적으로 고연령으로 갈수록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이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80세 이상에서는 100명 중 약 4명(10만명당 4098명)이 ‘불면증’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하였다. ◇추울수록 더 심해지는‘불면증’, 겨울철에 진료 인원 가장 많아 최근 5년간 계절별 ‘불면증’ 질환의 진료 인원 현황을 살펴본 결과, 추워질수록 진료 인원이 증가하고 더워질수록 진료 인원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6년 기준으로 살펴보면, 겨울철(전년도 12월부터 2월) 진료 인원은 25만3070명으로 그해년도 여름철(6월부터 8월) 진료인원 22만4800명보다 12.6%(2만8270명) 더 많았다. ◇‘불면증’ 전체 진료비 중 외래 진료비 비중 96.7%… 2016년 기준 외래(약국포함) 연평균 진료비는 약 12만9천원 ‘불면증’ 질환의 진료비 지출(2016년)을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비 724억원 중 외래 진료비(약국 포함)가 전체 96.7%(700억원)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질환으로 지출되는 입원 비용은 전체 3.3%(24억원)에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6년 한 해 동안 ‘불면증’으로 지출된 1인당 진료비는 13만3천원으로 나타났다. 외래 진료를 받은 경우에는 1인당 12만 9천원(약국 포함), 입원을 한 경우에는 1인당 82만1천원을 진료비로 지출하였다. ◇‘불면증’ 환자, 동네의원 이용 비율 높아… 2016년 기준 요양기관 총 입·내원일수 2백3만일 중 의원 방문일 165만일 2016년 기준, ‘불면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총 입·내원일수는 203만5338일이었다. 이 중 81.1%(165만139명)은 의원급 요양기관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종합병원은 11.0%(22만4304명), 병원은 7.2%(14만6189명), 보건기관은 0.7%(1만4706명) 순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불면증(F510, G470)’ 질환 관리 방법 및 예방법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불면증’ 질환의 정의 잠들기가 어렵거나 중간에 잠이 깨거나 새벽에 일찍 일어나게 되고 이로 인해 낮 동안 극심한 피곤함을 호소하는 등 수면 부족으로 인한 문제들이 나타나는 경우를 불면증이라고 한다. ◇‘불면증’ 질환의 원인 불면증은 매우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다. 보통 급성 불면증은 수면 일정이나 수면 환경의 변화 또는 급성 스트레스에 의해 발생한다. 그 외에도 여러 내과적 문제나 정신과적 질환으로 인해 불면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불면증이 지속되다 보면 습관적으로 잠자리에 들면 잠이 깨게 되는 만성 불면증이 될 수 있다. ◇‘불면증’ 질환의 증상 잠자리에 누워도 잠들기가 어려운 ‘수면 시작의 문제’, 중간에 자주 깨거나 새벽에 일찍 깨는 ‘수면 유지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 또한 이로 인해 낮에는 집중력 저하,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불면증’ 질환의 치료 방법 여러 수면제와 안정제가 불면증의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 하지만 내성과 금단증상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되도록 단기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 외에 불면증의 특성에 따라 항우울제 등의 다른 약물이 보조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약물치료 외에도 수면위생을 철저히 지키고 탈조건화 치료를 통해 잠자리에 들어가기만 하면 긴장하게 되는 현상을 없애는 것도 효과적일 수 있다. ◇‘불면증’ 질환의 예방법 불면증 예방을 위해서는 잠자리에서 TV 보는 것과 같은 수면 외의 행동을 하지 않고 일정한 시간에 자고 일어나며 커피, 술과 같이 수면을 방해할 수 있는 음식물을 주의하는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다.
생활정보
경제&IT
 매경 이데일리
 한경 디타임즈
 서경 서울상권
 아경
 해럴드
 전자
 세계
 프레시안
 데일리안
 아이뉴스24
 머니투데이
Info PIPA
 다이어트를 위해서 식욕억제제를 복용하는 분들이 있습니다.그러나 식욕억제제를 지속적으로 복용할 시 부작용이 있다고 합니다.우선 수면장애에 손 떨림이 나타난다고 합니다.그리고 우울증이라는 심각한 문제까지 일으킵니다.다시 한번 생각해보고 조심스럽게 복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밥맛이 떨어지게 해서 살을 빼 준다는 식욕억제제. 마약성분이 들어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마약성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사 처방만 있으면 쉽게 구할 수 있는데요. 지속적으로 복용할시 치명적 중독을 불러올 수도 있습니다. 식용억제제 중독을 조심해야 할 때입니다. 서울 강남의 한 병원은 살을 빼고 싶다고 하면 이 약을 처방해 줍니다. 중독성이 매우 높은 알약입니다. 식약처가 마약으로 관리하고 있는 약이기도 한데요. 체지방지수 30을 넘는 고도비만 환자에 한해 처방됩니다. 4주 이내로 매우 단기에 살이 빠지는 약이기도 합니다. 장기적으로 중독성향을 보일 수 있습니다. 과다 복용시 사망에까지 이른다고 합니다. 의료기관에서 판매에 대한 신고를 반드시 하도록 의무화 되어 있는데요. 판매 제한을 하는 부분도 검토해야 할 것 같네요. 이미 좋지 않다고 판정된 약을 중독처럼 복용하고 계신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마약류 식욕억제제 뿐만 아니라 일반 식욕억제제도 남용하면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운동이나 식이요법 없이 살을 뺄 수 있다고 하니 다들 관심을 가지게 되는데요. 살은 운동이 병행되어야 건강하게 뺄 수 있습니다. 쉽게 뺄 수 있다는 생각을 우선 버려야 할 것 같네요. 그러나 이 식욕억제제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복용량을 늘릴 수 있습니다. 그래서 무분별하게 남용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거기다 보건복지부의 기준도 크게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어떤 때는 3달 내내 처방을 해 주어도 별 말이 없는데요. 그러나 어떤 때는 한달만 처방해도 트집을 잡는다고 합니다.
검은콩은 몸에도 좋을 뿐만 아니라 다이어트에 아주 좋은 음식입니다 그래서 검은콩으로 많이들 검은콩 다이어트를 하시는데요 아무래도 다이어트는 식이 +운동 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식이는 매우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것을 먹느냐에 따라서 다이 어트는 크게 갈리는데요 이 검은콩은 부종을 예방 시키면서도 몸속에 있는 나쁜 노폐물들을 배출을 시켜주기 때문에 다이어트에 아주 효과 적인 음식입니다 또한 영양소가 풍부해서 항상 적게 먹는 다이어터 들에게는 최고의 식품이라고 할 수가 있으며 피부노화 방지에도 효과가 좋아요 탄탄한 피부를 만들어 주게 하며 몸속에 들어오는 나쁘고 유해한 성분들을 해독시켜 주기까지 하니 얼마나 좋겠어요 다이어트시 불린 검은 콩을 많이 드시고 튼튼하게 드신다면 다이어트에 분명하게 좋은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이상으로검은 콩다이어트 였습니다
copyright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피파링크에게 개인정보취급방침 보안

사업자등록번호: 617-81-73616 | 대표이사 : 최용창 |
정보관리책임자 : 최병현 webmaster@pipa.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희 Tel)051-628-7728
본사 : 부산광역시 수영구 수영로 776 부산더샵센텀포레아파트 109동 1603호(민락동 765)